•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양당 주관 尹·李 양자 토론”…민주당 “수용, 4자도 하자”

국민의힘 “양당 주관 尹·李 양자 토론”…민주당 “수용, 4자도 하자”

기사승인 2022. 01. 27. 1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힘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건 양자토론"
민주 "尹 제안 수용…31일 양자, 4자 토론 둘 다"
[포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정치 분야 공약 발표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병화 기자
갑론을박이 오가던 대선후보 양자 토론이 결국 성사됐다. 국민의힘이 27일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양자 토론을 오는 31일 국회나 제3의 장소에서 진행하자고 민주당에 역제안했고, 당초 거부의사를 밝혔던 민주당이 이를 수용한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오전까지 4자 토론에 먼저 참여하라며 윤 후보를 압박하던 민주당은 오후에 입장을 바꿔 “이 후보는 윤 후보와의 양자 토론을 수용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장을 맡은 성일종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31일 국회 의원회관 또는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이 후보 측에 제안한다”며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 간 합의에 의한 토론회 개최는 무방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성 의원은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은 윤 후보와 이 후보의 양자토론”이라며 “방송사가 주관하는 것이 아닌 양자의 주관으로 누구나 토론을 볼 수 있도록 하면 상관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박주민 민주당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은 국민의힘이 “4자 토론 뒤에 숨지 말기를 바란다”며 양자 토론을 재차 촉구하자 이날 오후 입장을 선회하고, 새로운 양자토론안을 수용했다. 박 단장은 “이 후보가 31일 윤 후보와 양자토론도 진행하고, 방송 3사가 주관하는 4자 토론도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측은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윤 후보는 4자 토론에 먼저 참여 선언을 해주시기 바란다”며 양자 토론에 거부 의사를 밝혔었다.

4자 토론회 실무 협상을 위한 룰 미팅은 28일 열린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