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범죄도시2’ 손석구 “강해상 캐릭터 위해 1년 동안 태닝”

[인터뷰] ‘범죄도시2’ 손석구 “강해상 캐릭터 위해 1년 동안 태닝”

기사승인 2022. 05. 18.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석구
손석구/제공=ABO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석구가 ‘범죄도시2’ 속 강해상 캐릭터를 준비한 과정에 대해 털어놨다.

손석구는 18일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2’ 화상 인터뷰에서 영화 개봉 소감과 함께 촬영 에피소드 등의 이야기를 전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다.

손석구가 맡은 강해상은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으며 자신에게 거슬리는 인물은 가차 없이 없애 버리는, 아무도 잡지 못한 역대급 범죄자다.

손석구는 빌런 역을 위해 외적인 고민을 많이 했다. 복잡하지 않고 통쾌한 영화 특성상 직관적이고 관객들이 보는 맛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의상과 분장 팀과 논의를 많이 했다.

그는 “태닝도 진짜 많이 했다. 거의 1년 동안 한 것 같다. 그래서 피부도 많이 상했고, 무조건 많이 먹었다. 그렇다고 해서 특별히 전문 트레이너에게 트레이닝을 받지는 않았다. 몸이 멋지게 보이는 것보단 해외에서 호의호식하는 현실적인 모습을 원했다. 이 캐릭터라면 그렇게 운동했을 것 같아서 무식하게 운동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촬영 전에 부어도 되니 마음대로 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 내적으로는 혈기왕성하고 울분과 화가 가득한 모습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범죄도시2’는 18일 개봉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