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부 차관 “새정부 경제팀, 물가 상승 억제 총력 대응”

기재부 차관 “새정부 경제팀, 물가 상승 억제 총력 대응”

기사승인 2022. 05. 20. 0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_DSC8820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1차 경제관계차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하고 있다. /제공 = 기획재정부
정부가 당분간 물가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보고 식용유와 석유류 등 국민 체감 분야의 물가를 밀착 점검하기로 했다. 지난 4월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8%를 기록하는 등 물가상승 압력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20일 서울 수출입은행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1차 경제차관회의를 열고 “원유를 포함한 석유류가 3월에 이어 4월에도 30%대 상승률을 기록했고 방역 완화에 따른 소비회복이 가세하면서 엄중한 물가 여건이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방 차관은 “민생 부담을 덜어드리는 것이 경제팀의 최우선 당면과제라는 인식에 따라 물가 상승세 억제를 위해 총력 대응할 것”이라며 “밀·비료 (가격 인상) 차액을 지원하고 식품·사료 원료 구매자금을 확대하는 등 추가적인 수급 안정화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적 관심이 큰 식용유와 계란, 돼지고기, 석유류 등은 가격과 수급 동향을 밀착 점검하고 필요할 때 적기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그동안 물가·부동산 등 주제별로 분산 운영하던 차관급 회의를 ‘경제관계차관회의’로 통합해 이날 1차 회의를 열었다. 핵심 현안을 실무적으로 조율하고 발표된 주요 정책의 이행 점검·보완을 하는 회의체다. 물가안정 범부처 작업반(TF)도 운영하기로 했다. 부처별 소관 분야의 물가 안정화를 위한 단기 핵심과제를 추진하는 역할을 맡는다. 공급망 관리와 유통 고도화, 경쟁 촉진 등 시장의 구조적 개선과제를 발굴하고 해결하는 역할도 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