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숙 여사, 盧 13주기 추도식서 노래에 맞춰 어깨춤

김정숙 여사, 盧 13주기 추도식서 노래에 맞춰 어깨춤

기사승인 2022. 05. 23.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정숙
김정숙 여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어깨춤을 추고 있다./유튜브 캡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에서 어깨춤을 추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날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노 전 대통령 추도식 추모 공연에서 가수 강산에 씨가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불렀다. 김 여사는 노래의 템포가 빨라지자 자리에 앉은 채로 어깨와 손을 흔들며 춤을 췄다.

김 여사 주변에 앉아 있던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한덕수 국무총리 등은 가볍게 박수를 치며 호응했다.

5년 만에 봉하마을을 찾은 문 전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서 별도의 메시지는 내지 않았다. 문 전 대통령은 추도식이 끝난 후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약속을 지켰다”고 했다. 이어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