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25년만 ‘가장 더운 6월 밤’…전국 곳곳 최고치 경신

서울 25년만 ‘가장 더운 6월 밤’…전국 곳곳 최고치 경신

기사승인 2022. 06. 26. 17: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곳곳서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 경신…인천 117년만에 최고
강원 춘천·충북 청주·전북 전주·제주시 등 열대야 겪어
폭염, 열대야에 청계천으로 나온 시민들
지난해 7월 서울 낮 기온이 35도를 넘으며 올여름 최고기온을 기록한 지난 22일 밤 시민들이 청계천에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연합
26일 서울에서 25년 만에 가장 더운 6월 밤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인천에서는 117년만에 가장 더운 6월 밤을 기록했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까지 서울 일최저기온은 오전 2시34분 기준 24.8도였다. 습도가 높아 이날 서울 일최저기온이 기록될 때 체감온도는 26.9도에 달했다.

6월 일최저기온으로는 역대 최고치로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이 바뀐 것은 1997년 6월 19일(24도) 이후 25년여 만이다.

서울 일최저기온이 0.2도만 높았으면 ‘6월 열대야’를 경험했을 수 있다. 열대야는 밤 최저기온(오후 6시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기온 중 최저치)이 25도 이상인 경우를 일컫는다.

인천에서도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이 경신됐다. 이날 인천 일최저기온은 23.5도(오전 1시55분)로, 1904년 6월 29일(22.8도) 이후 117년 만에 가장 높은 6월 일최저기온을 기록했다.

광주 일최저기온은 24.8도(0시 52분)로 76년 만에 6월 일최저기온 기록(종전 1946년 6월 24일·24.7도)을 갈아치웠다. 수원(24.7도), 강릉(28.9도), 춘천(25.5도), 청주(26도), 대전(24.9도), 서산(23.2도), 고창(24.6도), 군산(24.2도) 등도 6월 일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을 바꿨다.

춘천, 청주, 전주(밤 최저기온 25.2도)과 제주(25.1도)는 밤 최저기온이 25도를 넘어 올해 첫 열대야를 겪었다.

기상청은 “25일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열이 축적됐고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지속해서 들어오면서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