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현대모비스, 5년 만에 글로벌 車부품업계 6위 ‘탈환’…과감한 투자 빛났다

현대모비스, 5년 만에 글로벌 車부품업계 6위 ‘탈환’…과감한 투자 빛났다

기사승인 2022. 06. 28.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대 부품사에 12년 연속 선정
올해 1조2700억원 투자…전동화 경쟁력 확보
연구개발 인력 6000여명 확보
clip20220628093905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환경 악화에도 5년 만에 전 세계 자동차 부품업계 순위 6위를 탈환했다.

현대모비스는 28일 글로벌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100대 부품사 순위에서 6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순위는 글로벌 부품사들이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거둔 직전 연도 매출을 기준으로 발표하며, 이는 곧 부품업체들의 경쟁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순위 조사에서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291억 달러의 완성차 대상 매출을 기록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부터 유럽과 북미, 그리고 일본 업체들에 이어 업계 순위 7위에 머물렀으나, 지난해 전동화와 핵심부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주가 급격하게 늘어나며 올해 한 계단 상승했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1년 처음으로 10위 권에 진입한 이후 12년 연속 10대 부품사에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등 미래차 시장에 선제적인 투자와 연구개발을 확대한 결과가 안정적인 경영성과를 이끌어낸 것으로 풀이된다.

표_2022 글로벌 부품사 순위
2022 글로벌 부품사 순위. /제공=현대모비스
실제로 현대모비스는 연구개발 분야에만 매년 1조원이 넘는 과감한 투자를 비롯해 전기차를 중심으로 발빠른 전동화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연구개발투자비는 지난 2020년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한데 이어, 올해에는 1조2700억원 규모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구개발 인력도 지난 1분기 기준으로 6000여명 이상을 확보했다.

미래차 연구개발 전략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고객으로부터 수주도 급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현대차와 기아를 제외한 글로벌 완성차로부터 전년 대비 약 50% 가까이 성장한 총 37.5억불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유럽지역의 대형 완성차 고객사를 새롭게 확보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인포테인먼트, 안전부품 등 신제품 수주가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1년 처음으로 글로벌 부품사 순위 10위에 입성하며 국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5위인 일본 아이신과는 매출 차이가 44억 달러에 불과해 ‘글로벌 톱 5’라는 중장기 목표에도 근접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