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李, ‘성접대 뒤 박근혜 시계 줬다’ 주장에 “거짓말…일련번호 확인해보자”

李, ‘성접대 뒤 박근혜 시계 줬다’ 주장에 “거짓말…일련번호 확인해보자”

기사승인 2022. 06. 29.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준석5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통해 “보수와 진보 진영 모두가 기피하는 문제를 공론화해서 공성전을 벌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아시아투데이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성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의 핵심 연루자인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엄청나게 거짓말을 해대면서 장난치는군요”라며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 시계를 받은 적도 없고 구매한 적도 없고 찬 적도 없고 따라서 누군가에게 줄 수도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중앙일보는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핵심 연루자인 김 대표가 “9년 전 이 대표를 접대한 뒤 이 대표로부터 박근혜 시계를 받았다”고 말했다는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의 전언을 보도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저는 2012년 선거 이후 박근혜 대통령을 본 적도 없다. 박근혜 대통령도 알고 박근혜 대통령을 모신 사람 모두가 안다”며 “대통령 시계라면 일련번호가 있을 테니 누구에게 준 시계이고, 누가 언제 저한테 줘서 본인이 받았다는 건지 확인해봅시다”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