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與 김성원, 수해복구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與 김성원, 수해복구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기사승인 2022. 08. 11. 14: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호영-권성동 봉사2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11일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의 한 빌딩 지하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선 가운데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동두천·연천, 재선)이 수해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실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한 현역의원 40여명과 보좌진, 당직자, 당원 등 100여명은 이날 오전 9시30분 폭우로 피해를 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집결했다.

당시 촬영된 영상 속에서 김 의원은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하자 김 의원과 함께 있던 임이자 의원이 김 의원의 팔뚝을 때리며 이를 저지했다. 김 의원 바로 옆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는 먼 곳을 바라보며 김 의원의 발언을 못 들은척했다.

앞서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봉사활동 시작 전 참석자들을 향해 "내 집이 수해를 입은 심정으로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장난과 농담, 사진 찍기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으나 이 같은 실언이 나왔다.

김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