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상의 “기업인 사면·복권 환영…폭 크지 않아 아쉬워”

대한상의 “기업인 사면·복권 환영…폭 크지 않아 아쉬워”

기사승인 2022. 08. 12. 1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상공회의소가 12일 광복절 경제인 사면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사면 폭이 제한된 것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강석구 대한상공회의소 조사본부장은 "광복절 특별사면을 통해 주요 기업인의 사면·복권이 이뤄진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사면의 폭이 크지 않은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사면된 분들이 경제위기를 타개하고 국가의 미래 번영을 이어가기 위해 기업인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해 줄 것으로 본다"며 "경제계는 기업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더 받을 수 있도록 윤리적 가치를 높이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앞서 경제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해 정부에 여러 기업인의 사면을 요청했던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