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대명’ 굳히기 나선 李, PK서 70%대 압승

‘어대명’ 굳히기 나선 李, PK서 70%대 압승

기사승인 2022. 08. 13.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22081304380005100_P4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가 13일 부울경(부산·울산·경남)에서도 70%대 권리당원 득표율을 기록하며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대명)' 굳히기에 나섰다.

민주당은 이날 울산·경남·부산 등 PK 지역을 차례로 찾아 후보 합동연설회를 실시하고 해당 지역 권리당원 투표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울산 경선에서는 이 후보가 권리당원 투표 득표율 77.61%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박용진 후보가 18.4%로 2위, 강훈식 후보가 3.99%로 뒤를 이었다.

경남에서 진행된 경선에서는 이 후보가 75.53%를 얻었고, 박 후보는 20.06%, 강 후보는 4.41%를 받았다.

부산에서는 이 후보가 73.69%를 얻어 1위를 달렸고, 박 후보는 21.93%, 강 후보는 4.38%의 득표율을 나타냈다.

이날까지 치러진 전국 순회경선의 누적 득표율은 이 후보가 74.59%, 박 후보 20.70%, 강 후보 4.71% 순이었다.

특히 이 후보의 경우 지난주 치러진 강원·대구·경북·제주·인천 경선에 이어 이날 PK 지역까지 8개 지역 모든 순회경선에서 70% 이상의 득표에 성공했다.

민주당은 당대표 경선에서 대의원 30%, 권리당원 40%, 일반 당원 여론조사 5%, 일반 국민 여론조사 25%를 각각 반영하는데, 권리당원 투표 결과를 제외한 대의원·일반당원 투표 결과는 전국 순회를 마친 뒤인 28일 전국 대의원대회에서 한꺼번에 발표한다.

민주당은 앞으로 14일 세중·충청·대전, 20일 전북, 21일 광주·전남, 27일 서울·경기 등을 돌며 경선을 이어간다. 28일에는 전국 대의원대회가 열려 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 최종 당선자가 확정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