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세계, 광주에 ‘스타필드·백화점’ 동시 개발

신세계, 광주에 ‘스타필드·백화점’ 동시 개발

기사승인 2022. 08. 17.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ㅅ신세계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 전경./제공=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그룹이 광주지역 복합쇼핑몰 사업 개발에 출사표를 던졌다.

신세계프라퍼티는 광주광역시 어등산 부지에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광주'(가칭)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동시에 기존 광주신세계를 대폭 확장해 '국내 최고의 랜드마크 백화점'으로 만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먼저 신세계프라퍼티는 광주 서부 어등산 부지에 '스타필드 광주'를 건립한다. 쇼핑·근린생활시설, 체험형 콘텐츠, 레저와 휴양이 결합된 초대형 규모의 체류형 복합쇼핑몰을 개발해 지역사회를 발전시키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각오다.

스타필드 광주에는 300개 이상의 브랜드와 도심형 워터파크, 체험형 스포츠시설 등이 들어선다. 지역 특성과 고객 니즈, MZ세대 라이프스타일을 매장 구성에 반영한다. 또 IT기술을 활용한 문화 향유 콘텐츠 등도 계획됐다.

기존의 광주 신세계백화점도 리뉴얼 작업에 들어간다. 인근 부지를 추가로 매입해 영업면적만 13만2230㎡ 규모에 '광주신세계 Art & Culture Park'(아트 앤 컬처 파크)를 새롭게 선보인다.

이와 함께 '에루샤'(에르메스·루이비통·샤넬) 유치도 성사된다. 루이비통,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몽클레르 등을 포함한 총 1000여개의 브랜드도 입점 예정이다.

최신 디지털 트렌드가 고스란히 담긴 '스마트 스토어'도 구현한다. 블록체인 결제, 디지털 미디어, 인공지능·메타버스·NFT 등 다양한 기술로 고객 경험을 극대화하며 지역 대학·스타트업과 협업해 빅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도 내놓기로 했다.

임영록 신세계프라퍼티 대표는 "스타필드 광주만의 차별화된 콘텐츠와 휴양이 섞인 체류형 복합쇼핑몰을 개발해 지역 관광의 메카로서 역량과 노하우를 집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