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용보증기금 “폐업한 소상공인 대출 부실처리 유보”

신용보증기금 “폐업한 소상공인 대출 부실처리 유보”

기사승인 2022. 10. 04.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특례보증 적용 기업 등 대상
"잠재 부실 위기 극복 지원"
신용보증기금 로고
/신용보증기금 홈페이지 캡처
신용보증기금은 4일 지난달 말 종료 예정이었던 '폐업 소상공인 부실 유보 조치'를 계속 유지한다고 밝혔다. 신용보증기금 보증으로 대출을 받은 소상공인이 폐업을 하더라도 부실 처리 절차를 유보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조치 대상은 기존 폐업 소상공인뿐만 아니라 최근 시행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회복 특례보증, 소상공인 저금리대환 위탁보증 지원을 받은 기업으로까지 확대된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보는 폐업 소상공인이 누적된 잠재부실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활동에 신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지원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