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이노베이션, 현대차 배터리 합작공장 긍정적”

“SK이노베이션, 현대차 배터리 합작공장 긍정적”

기사승인 2022. 11. 28. 07: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리츠증권은 28일 SK이노베이션에 대해 현대차 배터리 합작공장 보도에 긍정적으로 판단했다.

지난주 금요일 SK온-현대차는 2조5000억원의 투자금액으로 2026년 전기차 30만대 및 배터리 20Gw 규모로 미국 소재에 합작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 언론에 보도됐다. 투자 규모, 공장 위치 등의 공식 발표는 없지만 SK온의 조지아주 1~2공장에 연계한 유휴부지 활용이 가능하다.

노우호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현재 현대차는 미국 앨라배마 및 조지아에 생산공장을, 기아차 역시 조지아에 생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SK온의 미국 내 생산부지는 미국 조지아주 1~2공장, 2025년 테네시주 포드와 합작 블루오벌(BlueovalSK) 43Gw과 켄터키주 BlueovalSK 86Gw가 동시 가동될 것"이라고 전멍했다.

그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IRA)법안으로 배터리 셀·소재 및 전기차 생산 또한 미국 현지화가 요구된다"면서 "현대·기아차의 2030년까지 중장기 전기차 생산목표대수는 300만대로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중장기 배터리 서플라이 체인 관리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노 연구원은 현재 생산중인 아이오닉, EV, 제네시스에 SK온의 국내 서산 및 중국 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가 장착된 레퍼런스(Reference)로 양사 간 미국 내 협력 개연성이 높아졌다고 전했다.

이어 "SK온은 동종업계 국내 기업들 대비 시장 평가가 디스카운트된 상황이다. 적자의 수익성 부진과 프리 기업공개(IPO) 진행 장기화 등 투자 재원 마련에 우려가 가중된 점이 주요 배경"이라며 "내년 SK온의 시장 평가의 변화는 프리 IPO 등 투자재원 확보, 수익성, 원자재부터 소재까지의 공급망 관리, 논-테슬라 진영에서의 고객사 확보 등으로 가능하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