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플라스틱 재활용업 대·중기 상생…탄소중립 협력

플라스틱 재활용업 대·중기 상생…탄소중립 협력

기사승인 2022. 11. 28. 14: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반위,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대기업 6개사·한국석유화학협회와 '대·중소기업 상생협약' 체결
1
백준오 제이에코사이클 대표이사(왼쪽부터), 조덕희 삼양패키징 대표이사,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이사, 신창언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 회장, 오영교 동반위 위원장, 문동준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 나경수 SK지오센트릭 대표이사, 이호우 LG화학 상무, 최영광 롯데케미칼 상무가 28일 울 양재동에 있는 엘타워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상생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동반위
동반성장위원회는 28일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 플라스틱 재활용 관련 대기업 6개사, 한국석유화학협회와 서울 양재동에 있는 엘타워에서 '대·중소기업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이 처음으로 대기업의 중소기업 사업영역 침해를 우려해 플라스틱 재활용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을 신청해 적합업종 권고를 검토했으나 양측의 대화와 협의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역할분담에 합의해 적합업종 권고가 아닌 최종 상생협약을 맺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플라스틱 선별업·원료재생업에 종사하는 중소기업은 물리적 재활용, 대기업은 화학적 재활용의 역할분담 원칙을 세웠다. 이에 따라 대기업은 중소기업이 영위하는 생활계 배출 플라스틱 선별업과 원료재생업에 진입·확장을 자제하고 화학적 재활용과 중소기업이 생산하지 않는 고품질 제품 제조에 집중하며 중소기업 지원부서 설치를 통한 경영컨설팅 등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중소기업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선별 설비 고도화·고순도 재생원료 생산을 위한 연구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대기업 납품 시 고품질 원료의 안정적 공급과 거래 대기업 탄소배출권 확보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게 된다. 아울러 양측은 정기적인 상생협의회 운영을 통해 향후 플라스틱 제품 재생원료 사용비중 확대와 재활용률 제고를 위한 재활용 확대 정책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동반위는 협약의 이행관리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해 조정자 역할을 수행하며 석화협은 석유화학계 대기업의 상생협력 창구역할을 맡게 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임이자 의원은 이날 "탄소중립을 위해 플라스틱 재활용업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이 필요하다"고 했으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동주 의원은 "대·중소기업 간 서로의 사업영역을 존중하면서 상호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영교 동반위 위원장은 "상생협약은 대·중소기업이 함께 동반성장할 수 있는 디딤돌이자 서로의 영역을 존중하면서도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이라며 "이번 상생협약을 통해 플라스틱 재활용업이 대표 동반성장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