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쓰오일, 폐유지 수거 온라인 플랫폼에 7억원 투자

에쓰오일, 폐유지 수거 온라인 플랫폼에 7억원 투자

기사승인 2022. 11. 28.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S-OIL 후세인 알 카타니 CEO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CEO
에쓰오일(S-OIL)이 폐유지 재활용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강화하고 국내외 폐유지 재활용 시장의 선순환 구조 형성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에쓰오일은 폐유지 수거 온라인 플랫폼 올수에 총 7억원을 투자한다고 28일 밝혔다.

올수는 불투명하고 낙후된 기존의 폐유지 수거시스템을 IT기술을 활용해 선진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국내외 폐유지 재활용 시장을 보다 체계화하여 폐유지 재활용률을 높이는 친환경 온라인 플랫폼 기업이다.

에쓰오일은 이번 투자를 단행함으로써 선도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하고 동시에 스타트업과의 상생협력 촉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쓰오일은 지속 가능한 사회 구축에 이바지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우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으며, 새로운 투자 대상에 대한 검토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스타트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 및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긍정적인 파급력을 갖춘 혁신적인 아이디어에 적극 지원하여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