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철도 성범죄 5000건 육박…3건 중 2건 ‘불법 촬영’

철도 성범죄 5000건 육박…3건 중 2건 ‘불법 촬영’

기사승인 2023. 11. 12.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법 촬영 64.8% 차지
수원역서 성범죄 가장 많아
503948191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게티이미지
전국 철도 시설이나 열차 내에서 발생한 성범죄가 5000여건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냈다.

1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철도 역사와 승강장, 열차 내에서 적발된 성범죄는 4900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8년 912건 △2019년 936건 △2020년 723건 △2021년 661건 △2022년 981건, 올해 687건이었다. 코로나 시기에 줄어들었다가 지난해부터 다시 늘어나고 있다.

유형별로는 카메라 등을 이용한 불법 촬영이 3177건(64.8%)으로 가장 많았다. 철도 성범죄 3건 중 2건은 불법 촬영이었다. 또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이 995건(20.3%), 폭행·협박 등이 동반된 강제추행이 468건(9.6%) 순이었다.

성적 목적의 다중 이용장소(화장실 등) 침입은 58건, 공연음란과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 등 기타 성범죄는 202건이었다. 성범죄 발생 장소별로 보면 승강장을 제외한 역사 내에서 절반가량인 2425건(49.5%)이 발생했다. 열차 내에서는 2038건(41.6%), 승강장에서는 437건(8.9%)이 있었다.

성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역사는 수원역(160건)이었다. 이어 안양역에서 66건, 부산역에서 57건이 벌어졌다.

박상혁 의원은 "국민이 철도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불법 촬영을 비롯한 철도 성범죄 근절을 위한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