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크롱 여사 “김여사 마크 로스코 전시 기획 잘 기억하고 있다”

마크롱 여사 “김여사 마크 로스코 전시 기획 잘 기억하고 있다”

기사승인 2023. 11. 25. 07: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프랑스 방문 계기 전화 통화…김 "韓 디자이너에 관심을"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함께한 김건희 여사
김건희 여사가 지난 6월 20일(현지시간) 프랑스 대통령 관저인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김건희 여사는 24일(현지시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와 전화 통화를 했다.

이날 통화는 윤 대통령과 마크롱 대통령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뤄졌다고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이 현지 브리핑에서 밝혔다.

김 여사는 "오늘 마크 로스코 특별전에 다녀왔다"고 말하자 마크롱 여사는 "김 여사가 2015년에 마크 로스코 작품 50여점의 전시를 기획한 것을 잘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여사는 "당시의 전시도 큰 규모였는데 이번에 115점을 전시한 것은 대단한 일이며, 프랑스의 높은 문화의 수준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에 마크롱 여사는 "해당 전시를 직접 다 봤는데 관객들이 작품에 몰입해서 감상할 수 있도록 한 공간 연출이 매우 훌륭하다"고 언급했다.

김 여사는 "한국 디자이너들의 파리 패션위크 진출에 관심 가져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마크롱 여사는 "긴밀한 소통을 계속하자"고 하며 "언제든지 직접 연락을 달라"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지난 6월 프랑스 방문 당시 마크롱 여사와 친교 오찬을 나누며 한국 청년 디자이너들의 세계 무대 진출과 관련한 조언을 구했다.

마크롱 여사는 프랑스에서 열리는 각종 행사에 한국인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방안 고려해 보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