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혼 불살랐다”…尹, 파리서 182개국 만나 엑스포 유치 막판 총력전

“투혼 불살랐다”…尹, 파리서 182개국 만나 엑스포 유치 막판 총력전

기사승인 2023. 11. 26. 13: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경일 리셉션 축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파리 브롱냐르궁에서 열린 국경일 리셉션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막바지 유치 활동을 마무리하고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했다.

런던 국빈 방문 직후 지난 23일 파리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25일까지 사흘간 한·불 정상회담을 제외한 모든 시간을 부산엑스포 유치전에 쏟아 부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번 파리 방문을 통해 엑스포 투표권을 보유한 국제박람회기구(BIE) 182개 회원국 대표들을 모두 만났다.

파리 도착 첫날인 23일 주유네스코 대표부 주최 만찬을 시작으로 24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대표부 주최 오찬, 주프랑스 대사관 주최 대한민국 국경일 리셉션 등에 연달아 참석하며 표심 잡기에 몰입했다.

윤 대통령은 행사마다 모든 테이블을 찾아 참석자 한명 한명과 접촉하는 맨투맨 유치 활동으로 부산 엑스포 지지를 호소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총 96개 국가와 150여차례 정상회담이라는 기록을 세우며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호소해왔다.

특히 BIE 총회 투표가 실시되는 프랑스의 경우 엑스포 유치를 위해 올해 두 차례 방문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지난 6월에도 BIE 회원국 대상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을 위해 파리를 찾았다. 정상이 1년에 한 국가를 두 번 방문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게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의 유치전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도 힘을 보탰다.

김태효 차장은 지난 24일 파리 현지 브리핑을 통해 "남은 기간 '원팀 코리아'는 '진인사대천명'의 자세로 마지막 남은 투혼을 모두 불사를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 현지에서 BIE 회원국들을 직접 만나며 표심을 잡는 홍보전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이어간다. 한 총리는 이날 프랑스 파리로 출발해 투표일인 28일까지 현지에서 머무르며 부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부산,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의 3파전으로 펼쳐지는 2030엑스포 개최지 결정은 오는 28일 파리 BIE 총회에서 128개국 대표의 익명 투표로 결정된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 영국·프랑스 순방 마치고 귀국
영국 국빈 방문과 프랑스 방문 일정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6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편으로 귀국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