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대통령 부부, 고무장갑 끼고 김장 …“맛있게 담가서 나눠 드리자”

尹 대통령 부부, 고무장갑 끼고 김장 …“맛있게 담가서 나눠 드리자”

기사승인 2023. 11. 27. 17: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대통합 김장' 참여…100t 분량 김치 전국 소외계층 전달
윤 대통령 내외, 나눔과 봉사의 국민 대통합 김장행사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나눔과 봉사의 국민 대통합 김장행사'에서 김치를 담그고 있다. /제공=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7일 지역 소외계층에게 나눠줄 김치를 직접 담갔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행정안전부 주최로 열린 '나눔과 봉사의 국민 대통합 김장행사'에 참여했다.

주황색 두건과 앞치마를 착용한 윤 대통령은 "우리가 다 같이 만들 김치는 김치를 직접 담그거나 사서 드시기 어려운 분들과 나눠 먹는 것"이라며 "어려운 분들과 함께 먹는 것인 만큼 열심히, 맛있게 담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사회라고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게 이웃에 대한 따뜻한 배려와 손길"이라며 "오늘 행사를 통해 이웃을 더 배려하는 따뜻한 사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전국에서 참석한 자원봉사자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했다.

인사말을 마친 윤 대통령은 단상 아래로 내려온 뒤 고무장갑, 마스크를 착용하고 김 여사와 김치 담그기에 나섰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등도 윤 대통령 부부와 같은 테이블에서 함께 김장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후 기부 트럭에 직접 김치 상자를 전달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행사는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와 이북5도위원회 관계자와 각계각층 인사 등 2000여명이 모여 파주 배추, 의성 마늘, 괴산 고춧가루 등 각지 재료로 김치를 담그며 국민 대통합 계기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헸다.

경기 킨텍스뿐 아니라 전국 17개 시도 지역에서도 동시에 김장 담그기 행사가 개최됐다. 이날 전국에서 만들어진 총 100t 분량의 김치는 소외계층에게 전달된다.
윤 대통령 내외, 나눔과 봉사의 국민 대통합 김장행사 참석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7일 경기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나눔과 봉사의 국민 대통합 김장행사'에서 김치를 담그고 있다. /연합뉴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