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영찬 “이재명 지지하지 않으면 ‘적’…‘팬덤정치’ 가장 큰 문제”

윤영찬 “이재명 지지하지 않으면 ‘적’…‘팬덤정치’ 가장 큰 문제”

기사승인 2023. 11. 28.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의사진행 발언하는 윤영찬 의원<YONHAP NO-271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현재 민주당의 가장 큰 문제는 '팬덤정치'로 이재명 대표를 지지하지 않는 사람을 적으로 규정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인터뷰에서 "당내 다양성을 보장하고 그 다양성에 기반해 민주주의가 성장하고, 그 다음에 확장성을 갖고 내년 선거에서도 그를 통해서 중도층까지 포용할 수 있는 정당으로 전환해야 하는데 팬덤정치는 우리 당의 입지를 계속 축소하고 협소화시킬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러면 총선 전망도 굉장히 어두워지는 것"이라며 "최근 당 안팎에서 터져 나온 '막말' 논란 역시 팬덤 정치에 기인한다. 이런 말실수가 어디서 나오냐 하면 당원끼리의 모임, 또는 친민주당 유튜버들 (모임) 이런 곳에 가서 문제 발언을 한다. 그 분위기에 편승해서 한마디 한마디를 던지다 보면 국민 정서와는 전혀 부합할 수 없고 괴리돼 있는 언어나 용어를 쓸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당 지도부가 추진하는 대의원제 개정에 대해선 "왜 굳이 지금 총선을 앞두고 이 문제를 결정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전당대회가 내년 8월인데 이 문제를 지금 결정해놓는다는 것은 내년 전당대회 때 유리한 고지를 점령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당무위원회는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전당대회에서 권리당원 대 대의원의 표 반영 비율을 20 대 1 미만으로 조정하는 내용의 당헌·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 개정안은 다음달 7일 열리는 중앙위원회의 온라인 투표를 거쳐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윤 의원은 "당내에서도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이 상당히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총선 이후로 논의를 미루자는 공감대가 형성됐었다"며 "근데 이 문제가 갑자기 튀어나와서 당무위원회를 거쳐 중앙위원회 결정까지 일사천리로 지행되고 있는데, 왜 이런 방식으로 이것을 밀어붙이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투표 비중을 결정하는 문제는 정당에 굉장히 중요한 문제인데 아무런 토론이 없었다"며 "이 문제를 토론도 없이 중앙위원회에서 온라인으로 결정을 한다? 사실 굉장히 이해할 수 없는 절차"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