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재옥 “여야 ‘2+2’ 협의체 구성해 민생법안 처리해야”

윤재옥 “여야 ‘2+2’ 협의체 구성해 민생법안 처리해야”

기사승인 2023. 11. 28.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 벗어야"
발언하는 윤재옥 원내대표<YONHAP NO-1226>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에 여야 2+2 협의체를 구성해 밀린 민생법안을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윤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기국회를 마무리 할 단계에 접어들었는데, 정작 민생과 경제 회복을 위해 추진해야 할 법안에 대한 양당 논의는 뒷전으로 밀려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유통산업법, 중대재해법, 1기 신도시 특별법, 고준위방폐장법, 우주항공청법 등을 언급하며 "양당 정책위의장과 수석을 중심으로 '2+2' 민생 법안 추진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말했다.

이어 "이 법들의 쟁점이 정리돼가는 중이긴 하다"면서도 "속도감 있게 양당이 협의해서 어려운 민생 문제를 해결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적극적으로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민주당에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최근 (민주당의) 탄핵, 무리한 법안 처리 등 과정에서 민생과 경제 관련 법안들을 뒤로 미뤄야했다"며 "이렇게 하다가는 21대 국회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벗어날 수 없다. 이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절박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정쟁을 하기 보다는 국민들 실생활과 관련된 민생 법안들을 한 건이라도 더 처리하기 위해 양당이 노력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양당이 정신을 차리고 해야 할 일들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