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예찬 “野 한동훈·이정재 정치 기획 비난…정치 팬덤 꼬투리 잡기”

장예찬 “野 한동훈·이정재 정치 기획 비난…정치 팬덤 꼬투리 잡기”

기사승인 2023. 11. 28.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예찬 기자회견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송의주 기자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28일 더불어민주당이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배우 이정재의 만남을 두고 정치 기획이라며 비난한 것에 대해 "꼬투리 잡기"라며 반발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KBS 라디오 '특집 1라디오 오늘'과 인터뷰에서 "너무 과도한 어떤 정치 팬덤 문화의 폐해인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사실 연예인이나 공인이 본인의 정치적 견해를 밝히면 그 견해가 옳은지 그른지에 대해서 비판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런데 이번에 이정재 씨 같은 경우는 어떤 정치적 견해를 밝힌 게 아니라 고등학교 동창이랑 밥 먹은 게 전부 잖느냐. 그걸 가지고 뭐 비판한다거나 악플을 단다거나 하는 걸 감수할 이유는 전혀 없기 때문에 오히려 그런 정치 팬덤, 아마도 민주당의 강성 팬덤이라고 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그런 분들이 연예인에게 밑도 끝도 없이 악플 다는 걸 보면 중도층 국민들이 고개를 저을 것 같다. 정치적 발언을 해서 평가받는 것과 단순히 고등학교 친구랑 밥 먹다가 사진 찍힌 거, 이거는 구분을 해야 한다"면서도 "그만큼 최근 한동훈 장관이 대중적인 관심, 국민들의 집중적인 관심을 받고 있구나 라는 또 하나의 방증이 아닐까 싶다"고 강조했다.

장 최고위원은 "야당에서는 이거를 뭐 정치 기획이니 뭐니 자꾸 또 한동훈 장관 꼬투리 잡으려고 한다"며 "배우 이정재 씨 같은 경우는 아시겠지만 오징어 게임으로 국내 콘텐츠 시장에서 어마어마하게 국위선양을 했고 또 오늘 자정에 발표되는 2030 부산 엑스포의 홍보 모델로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고 있는 배우이기도 한데 자꾸 한동훈 장관 공격하려고 그 주변에 있는 다른 사람들에게까지 야당이 폐를 끼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