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블루엠텍, 코스닥 상장 통해 “헬스케어 토탈 서비스 플랫폼 기업 성장”

블루엠텍, 코스닥 상장 통해 “헬스케어 토탈 서비스 플랫폼 기업 성장”

기사승인 2023. 11. 28.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최초 의약품 e커머스 플랫폼…시장 주목 속 가파른 성장세
수요예측 후 12월 4~5일 청약 거쳐 내달 13일 코스닥 상장 예정
블루엠텍 기자간담회 현장사진
/블루엠텍
원내처방 의약품 유통업계에 디지털 혁신을 일으킨 의약품 이커머스 플랫폼기업 블루엠텍이 오는 12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다.

블루엠텍은 28일 63스퀘어에서 대표이사 및 주요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기업공개(IPO)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코스닥 상장에 따른 향후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블루엠텍은 의약품 전문 B2B유통 플랫폼서비스(블루팜코리아)를 국내 최초 출시했다. 지난 10월 13일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수요예측을 진행중으로, 상장예정일은 12월 13일이다.

김현수<사진> 대표이사는 "블루엠텍은 국내외 주요 제약사 제휴 및 첨단 물류시스템을 확보했다"며 "올해 현재 2만9000처 이상의 병·의원 플랫폼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표이사는 "확보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블루엠텍은 설립 이후 매출액 연평균 성장률 86.04%(2015~2022)를 보여주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올 3분기 누적 매출액은 806억원으로 지난해 온기 매출 771억원을 초과 달성하는 등 가파른 매출성장을 시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루엠텍은 깊은 산업 이해도를 바탕으로 한 플랫폼 개발로 제약사와 병의원 모두에게 매력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바이엘, SK바이오사이언스, 한독, 한미, 보령, HK이노엔, LG화학, 휴젤 등 다양한 제약사와 제휴 파트너십을 맺고 사업을 확대중이다.

김 대표이사는 "블루엠텍은 의약품 유통 산업의 혁신을 주도하는 선도주자로서, 시장을 선점해 진입장벽을 갖춘 독보적인 회사"라며 "향후 커머스 사업 다각화 및 플랫폼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할 블루엠텍이 기대된다"고 마했다.

블루엠텍은 의약품 이커머스에서 더 나아가 종합 이커머스 플랫폼으로의 전환을 추진중이다. 약국 냉장의약품 유통시장 공략, 치과 이커머스 플랫폼 개발, 의약외품 및 소모품 자체개발 제품 판매 등 커머스 사업 다각화를 통한 고객군 확대와 이익 극대화로 외형을 확장한다는 복안이다.

이와 함께 3PL, Fulfillment 서비스와 원내 의약품의 주문 및 재고관리 서비스 '블루미', 병·의원 경영관리 소프트웨어, 전자차트시스템(EMR)과의 연동을 통한 비급여 의약품의 처방 및 치료관리 서비스 등 ICT 서비스 확대를 통해 'All-Round Digital Transformation'를 이뤄내겠다는 게 궁극의 목표다.

아울러 AI 엔진을 도입해 회원 케어 서비스를 제공해 매출 증진을 견인하는 한편 회원 점유율을 기반으로 구인·구직, 커뮤니티 등 다양한 서비스를 확장할 방침이다.

정병찬 대표이사는 "블루엠텍은 복잡한 유통 구조를 단순화하고, 투명한 영업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의약품 유통 업계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왔다"며 "성공적인 상장을 거쳐 제약사는 생산과 공급에만 집중하고, 의사는 환자에게만 집중할 수 있는 헬스케어 토탈 서비스 플랫폼 기업으로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엠텍의 공모주식수는 전량 신주발행으로 140만주다. 공모 예정가는 1만5000~1만9000원, 공모금액은 약 1597억~2023억원 규모다. 이날까지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오는 12월 4~5일 양일간 청약을 거쳐 12월 13일 코스닥 상장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하나증권과 키움증권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