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춘택병원, 무릎 관절염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 도입

이춘택병원, 무릎 관절염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 도입

기사승인 2023. 11. 28. 15: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춘택병원] 정형10과 이수현 진료팀장님
장산의료재단 이춘택병원은 최근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를 도입했다고 28일 밝혔다.

병원 측에 따르면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는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 통과로 안전성과 유효성을 인증받은 치료법이다. KL(Kellgren-Lawrence) 2~3등급에 해당하는 초·중기 무릎 골관절염 환자의 치료에 적용할 수 있다.

줄기세포는 신체를 구성하는 많은 조직의 세포형태로, 손상되거나 다친 세포의 재생을 돕는 역할을 한다. 무한대로 증식할 수 있는 자가증식 능력이 있다. 외부 충격이나 노화로 인한 죽은 세포의 자리를 대신해 세포를 새롭게 공급하는 역할을 하는 세포다.

시술은 환자의 골반 장골능에서 채취한 자가골수를 원심분리기를 통해 골수 내 줄기세포만을 추출해 무릎 관절강에 주입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골수 채취부터 무릎 관절강 내 줄기세포 주입까지 약 2~30분 정도 소요되는 비교적 간단한 시술로, 환자 본인의 골수를 사용하기 때문에 면역 거부반응 없이 안전하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치료 후 일시적인 효과에 그치지 않고 통증 완화와 연골 재생을 비롯해 관절 기능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치료 후 통증이 거의 없고 짧은 입원으로 바로 일생생활이 가능한 것도 큰 장점이라고 병원 측은 강조했다.

이수현<사진> 이춘택병원 진료팀장은 "한번 손상된 연골은 재생이 불가능하고 이미 관절염 말기까지 진행돼 인공관절 치환술 외에는 다른 선택지가 없는 환자도 적지 않다"며 "말기로 진행하기 전 관절염의 초·중기 단계에서 연골 재생을 도와 통증 및 관절염을 조절하는 치료법으로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