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문화재단, 해외에 있는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지원사업 시작

삼성문화재단, 해외에 있는 한국문화재 보존·복원 지원사업 시작

기사승인 2023. 11. 29.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첫 사업으로 미국 피바디에섹스박물관 소장 '평안감사향연도' 보존처리
d
평안감사향연도./삼성문화재단
삼성문화재단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과 협력해 해외에 있는 한국문화유산 보존과 복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29일 밝혔다.

첫 사업으로 미국 피바디에섹스박물관 소장 '평안감사향연도'(平安監司饗宴圖)를 리움미술관 보존연구실에서 약 16개월간 보존 처리한다. 19세기 전반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평안감사향연도는 평안도에서 열린 도과(道科·조선 시대 각 도의 감사에게 명해 실시한 특수한 과거시험) 급제자들을 위해 평안감사가 베푼 잔치 모습을 비단에 담은 8폭 병풍이다. 현재는 각각 떨어져 낱장으로 분리된 상태다.

전체적으로 묘사가 정교하고 안료 수준도 높아 우수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지만 충해(벌레먹음) 등으로 상하좌우가 상당 부분 훼손됐다. 부벽루 연회 장면은 3분의 1 가량 그림이 없어졌고 노화로 화견(畵絹.서화에 사용되는 비단)의 유연성이 떨어져 그림 전면에 걸쳐 꺾임과 갈라짐이 발견된다.

리움미술관 보존연구실은 그림 뒤 덧대진 오래되고 산화된 배접지를 제거하고 그림 재질과 동일한 종이와 화견을 제작해 벌레먹음이나 다른 요인으로 없어진 부분을 앞뒤로 메워줄 계획이다. 또 동시대 비슷한 작품을 조사해 각각 떨어져 있는 작품을 조선시대 병풍 형태로 원형 복원한다.

삼성문화재단은 평안감사향연도가 소장기관으로 돌아가기 전에 리움미술관에서 전시와 심포지엄 등을 개최할 예정이다. 보존처리가 끝난 '평안감사향연도'는 2025년 5월 개관하는 피바디에섹스박물관 한국실에 전시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