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진스 ‘겟 업’, 美 롤링스톤·뉴욕타임스 ‘올해의 베스트 앨범’ 선정

뉴진스 ‘겟 업’, 美 롤링스톤·뉴욕타임스 ‘올해의 베스트 앨범’ 선정

기사승인 2023. 12. 01.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31201_NewJeans
뉴진스 /어도어
그룹 뉴진스의 미니 2집 '겟 업'이 미국 롤링스톤과 뉴욕타임스로부터 '올해의 베스트 앨범'에 선정됐다.

'겟 업'은 롤링스톤이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발표한 '2023년 베스트 앨범 100선'에서 33위에 올랐다. 이로써 뉴진스는 지난해 데뷔 앨범 '뉴 진스'에 이어 2년 연속 롤링스톤 '올해의 베스트 앨범'에 이름을 올렸다.

시저(SZA), 올리비아 로드리고(Olivia Rodrigo), 마일리 사이러스(Miley Cyrus), 트로이 시반(Troye Sivan), 드레이크(Drake) 등 글로벌 팝스타들의 작품이 포진된 롤링스톤 '2023년 베스트 앨범 100선'에서 '겟 업'은 K-팝 앨범 중 가장 높은 순위에 자리했다.

롤링스톤은 "2022년 데뷔와 함께 K-팝을 강타한 5인조가 두 번째 EP로 더욱 세련되게 돌아왔다. '겟 업'은 Y2K 시대의 알앤비(R&B와) UK 개러지(UK Garage)/드럼 앤 베이스 사운드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라고 소개한 뒤 "'슈퍼 샤이' '뉴 진스' 'ASAP'과 같은 곡에서 보여준 캐치한 훅과 복고적인 동시에 미래지향적인 느낌은 대단하다. 올해 팝의 다른 어떤 곡들과 비교해도 뉴진스는 강력한 우승 후보"라고 호평했다.

뉴욕타임스도 지난달 30일 '2023년 베스트 앨범' 기사를 게재하며 '겟 업'을 올해의 베스트 앨범 중 하나로 꼽았다. 평론가 존 캐러머니카(Jon Caramanica)는 "올해 발매된 가장 모던하고, 진보적이며, 멋진 팝은 바로 한국의 걸그룹 뉴진스가 내놓은 이 미래지향적인 앨범('Get Up' 지칭)이다. 뉴진스는 관능적인 알앤비(R&B)와 팝 정글(pop-jungle) 등 다양한 스타일에도 적응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글로벌 남성 매거진 GQ 영국판도 지난달 27일 '2023년 베스트 앨범'에서 K-팝 앨범으로는 유일하게 '겟 업'을 선정했다. GQ 영국판은 "'겟 업'은 신예 그룹 뉴진스를 차세대 대세로 굳힌 앨범이라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맥시멀리즘을 선호할 수 있는 장르에서 뉴진스는 하늘하늘한 보컬과 반복적인 베이스라인을 혼합했고, 그 결과 완전히 독특하고 쉽게 포기하기 어려운 음악이 탄생했다"라고 설명했다.

뉴진스는 '겟 업'으로 데뷔 1년 만에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또한 앨범 타이틀곡 3곡('슈퍼 샤이' 'ETA' '쿨 위드 유')을 모두 메인 송차트 '핫 100'에 진입시켰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