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승스님 분향소 이틀째 추모행렬…정계·종교계 인사로 ‘북적’

자승스님 분향소 이틀째 추모행렬…정계·종교계 인사로 ‘북적’

기사승인 2023. 12. 01. 1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야 정치인 고인 추모하며 화합 정치 다짐
이영훈 목사 등 이웃종교 지도자들 추모
clip20231201134154
자승스님 조계사 분양소에 조문하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국민의힘 의원들./제공=조계종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 입적한 지 사흘째를 맞은 1일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조계사는 정치계와 종교계의 추모객들로 북적였다.

분향소 설치 이틀째인 이날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국회 불자 모임 회장인 주호영 의원 등과 조계사 대웅전을 방문해 자승스님의 사진이 걸린 영단에 헌화하고 3배를 올렸다.

그는 대웅전을 나서며 기자들에게 "원적에 드시기 전에도 같이 공양도 나누면서 많은 가르침을 받았던 분"이라고 자승스님과의 인연을 소개하고서 "갑작스러운 열반 소식을 듣고서 굉장히 당황했었다. 설마 그러려니 했는데 사실로 확인되니 마음 한구석이 무너지는 아픔이 있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자승스님은) 불교계의 여러 가지 논란을 잘 마무리하시고 대한불교조계종을 비롯한 한국불교가 중흥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하셨던 한국불교의 큰 어른"이라며 "화해, 그리고 상생을 강조하셨던 큰스님의 가르침을 잘 새기고 실천해 나가야 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스님의 가르침을 잘 이어가겠습니다. 극락왕생을 기원합니다"라고 조문록을 남겼다. 그는 "납득이 잘 안되기도 하고, 갑작스럽게 이별하게 돼서 많이 놀랐다"고 자승스님의 입적 소식을 들었을 때의 심경을 언급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조계사를 찾아와 헌화하고 3배를 올렸다. 그는 "앞으로 큰스님 뜻 받들어서 화합의 통합의 정치하겠다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권성동·조경태·김학용·윤재옥·정진석·배현진·최재형 의원, 더불어민주당 정청래·이상헌·홍익표 의원 등도 이날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김대기 비서실장, 이관섭 정책실장,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등 대통령실 인사와 추경호 경제부총리, 한동훈 법무부 장관, 김영호 통일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등 정부 주요 직위자도 분향소를 방문했다.

종교계도 고인의 입적을 기렸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자승 큰스님께서는 대한불교조계종 중앙종회 의장과 제33·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하시면서 격변의 혼란을 극복하고 소통과 화합을 통해 종단의 위상을 높이셨다"며 "큰스님께서 마련하신 초석 위에 종단 미래의 당우(堂宇)를 세우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추도문을 발표했다.

이웃 종교도 추모에 동참했다. 한국교회총연합은 대표회장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와 임원 목사들이 함께 고인을 기렸다. 이영훈 목사는 자승스님과 같은 1954년생 동갑내기로 종교를 넘어 서로 교분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분향소를 찾아와 헌화·분향하고 영단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공동대표단도 분향소를 찾았다. 유도·천도교·민족종교협의회·NCCK·원불교 등 한국종교인평화회의 공동대표는 오후 서울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분향소에서 헌화하며 자승 스님의 극락왕생을 발원했다.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은 "자승 스님이 생전 이 세상에 널리 펼친 가르침들이 곳곳에 전해져 삶을 일깨우는 지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추모했다.

clip20231201171530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제공=조계종
clip20231201171621
추모하는 한교총 이영훈 대표회장과 한교총 임원들./제공=조계종
clip20231201172805
추모하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공동대표단./제공=조계종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