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승스님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유인촌 장관 분양소 찾아

자승스님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유인촌 장관 분양소 찾아

기사승인 2023. 12. 02.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님으로서는 역대 다섯 번째 무궁화장 추서
유 장관 "발인식 전 추서하게 돼 다행"
자승 스님 영단에 올려진 국민훈장 무궁화장
자승 스님 영단에 올려진 국민훈장 무궁화장.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사 총무원장 고(故) 자승 스님 영전에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이 놓여 있다./연합
지난달 29일 입적한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이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追敍·죽은 뒤 공을 인정받아 훈장을 받음)받았다.

국민훈장 중 최고의 등급인 무궁화장을 받은 스님은 자승스님을 포함해 5명 뿐으로 모두 역대 총무원장을 지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유인촌 장관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마련된 자승스님 분향소를 찾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고 밝혔다.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수여하는 국민훈장(5등급) 중 1등급에 해당한다.

정부는 자승스님의 한국불교 안정과 전통문화 발전, 종교 간 화합, 사회통합을 향한 공적을 인정했다.

역대 무궁화장이 추서된 스님으로는 월주스님, 법장스님, 정대스님, 청담스님 등이 있다.

유 장관은 이날 "입적하신 소식을 듣고 당일 조문한 뒤 곧바로 훈장 추서를 논의해 빠르게 결정했다"며 "발인식 전에 추서하게 돼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승스님은 불교계에서 해오신 일이 크고, 이미 큰스님으로서 역할을 해오신 분이어서 당연하게 해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조계종 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은 지난달 29일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난 화재로 입적했다. 영결식은 3일 조계사에서 엄수되며 자승스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된다.

한편 자승스님 입적 나흘째를 맞은 조계사 분양소는 애도를 표하기 위한 불교계 원로스님, 정계 인사, 일반인의 조문행렬이 이어졌다.

진우 스님과 이야기하는 유인촌 장관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과 이야기하는 유인촌 장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에 마련된 전 조계종 총무원장 고(故) 자승스님 분향소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한 뒤 진우스님과 이야기하며 대웅전을 나서고 있다./연합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