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GTX-A 수서~동탄 구간 종합시험운행…“적기 개통에 만전”

GTX-A 수서~동탄 구간 종합시험운행…“적기 개통에 만전”

기사승인 2023. 12. 03.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TX-A 열차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시운전 차량이 지난 9월 21일 수서고속철도(SRT) 수서역에서 동탄역으로 출발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토교통부가 내년 3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을 개통하기 위한 막바지 준비에 돌입한다.

국토부는 오는 4일 GTX-A 수서~동탄 구간 종합시험운행에 본격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종합시험운행은 철도안전법에 따라 철도노선을 새로 건설한 경우, 철도시설 설치상태 및 열차운행체계의 점검과 철도 종사자의 업무 숙달 점검을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GTX-A 수서~동탄 구간은 지난달 열차운행과 관련된 노반·건축·궤도·전기·통신 등 주요 공사를 모두 마쳤다. 현재 수서역 등 역사와 환기구 일부 시설물에 대한 실내 마감 등의 막바지 공사를 진행 중이다.

국토부는 이미 지난달 한국교통안전공단, 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에스알(SR), 서울교통공사 등 관련 모든 기관이 참여 아래 예비점검을 시행한 바 있다.

이번 종합시험운행에서 예비점검을 통해 논의된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보완해 나갈 예정이다.

종합시험운행은 사전점검, 시설물검증시험, 영업시운전 등 3단계로 약 4개월간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GTX가 최초 도입되는 신개념 교통서비스인 만큼 관계기관과 전문가 합동으로 참여해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철저한 점검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종합시험운행은 GTX 개통의 마지막 관문으로 안전을 확인하는 중요한 절차인 만큼 철저하게 시행해 적기 개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