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부 탈락’ 수원 삼성, 감독대행 염기훈 거취 관심

‘2부 탈락’ 수원 삼성, 감독대행 염기훈 거취 관심

기사승인 2023. 12. 03.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염기훈 지도자 여지 남겨
PYH2023120202160001300_P4_20231202141106401
2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하나원큐 K리그1 2023 마지막 38라운드 수원 삼성와 강원FC 경기. 수원 삼성 염기훈 감독 대행이 경기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기적은 없었다. 프로축구 K리그 명가 수원 삼성이 창단 후 처음으로 2부 리그 강등을 맛봤다. 향후 수원 삼성이 어떤 팀 재건 과정을 거쳐 다시 1부 리그로 돌아올지 관심사다.

수원 삼성은 지난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K리그1 2023 38라운드 강원FC와 최종전에서 득점 없이 0-0으로 비겼다.

같은 시간 수원FC는 제주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기면서 강등 직행 경쟁을 벌였던 세 팀은 순위 변동 없이 그대로 정규리그를 마무리했다.

강원이 최종 10위(승점 34), 수원FC가 11위(승점 33·득점 44), 수원이 12위(승점 33·득점 35)다. 다득점에서 수원FC에 밀린 수원은 결국 1995년 창단 이래 첫 2부 리그 강등을 피하지 못했다. K리그1 12위는 다음 시즌 2부 리그로 직행한다.

선수들은 고개를 들지 못했고 수원 삼성 팬들은 충격에 빠졌다.

향후 관심사는 수원 삼성이 얼마나 빨리 팀을 수습하고 1부 리그로 돌아올 수 있느냐에 맞춰져 있다.

관건은 감독대행으로 수원 삼성을 마지막까지 이끌었던 염기훈의 잔류 여부다. 시즌이 마무리되면서 감독 대행직을 끝낸 염기훈은 구단과의 논의 후 거취를 정할 전망이다.

염기훈은 "내가 어디서 다시 지도자를 시작할지 모르지만 지도자의 꿈을 이뤄 나갈 것"이라며 "구단과 이야기하겠지만 수원이든 다른 곳이든 지도자로 앞으로 나아갈 생각을 하고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