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예찬 “이상민 탈당에 깊이 공감…‘이재명 민주당’ 고쳐 쓰기 불가능”

장예찬 “이상민 탈당에 깊이 공감…‘이재명 민주당’ 고쳐 쓰기 불가능”

기사승인 2023. 12. 03.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예찬 기자회견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송의주 기자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3일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하며 '이재명 사당', '개딸(개혁의 딸)당으로 변질' 등을 언급한 것에 대해 "김대중의 민주당, 노무현의 민주당과는 완전히 다른 정당이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비판했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 체제 이후 오히려 나아지기는 커녕 이재명사당, 개딸당으로 변질되어 딱 잡아떼고 버티며 우기는 반상식적이고 파렴치하기까지 한 행태가 상습적으로 만연됐다'는 (이 의원의) 진단과 고쳐쓰기가 불가능하다는 토로에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의 민주당, 노무현의 민주당과는 완전히 다른 정당이 이재명의 민주당"이라며 "친명이냐 반명이냐가 아닌, 몰상식과 상식의 싸움이 민주당 안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장 최고위원은 "이상민 의원님께서 앞으로 어떤 정치적 결단을 내리든 정치 후배로서 응원하겠다. 정치에 대한 생각은 다를 수 있어도 잘못을 했으면 잘못이라고 인정하는 상식적 기준은 동일해야 한다"며 "조국수호부터 재명방탄까지, 상식이 사라진 민주당을 고쳐쓰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상민 의원은 이날 "저의 정치적 꿈과 비전을 펼치기 위해 그리고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기에 그 터전이 될 수 없는 지금의 더불어민주당과 유쾌하게 결별하고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자 한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