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강석 목사, 13번째 시집 ‘너라는 계절이 내게 왔다’ 출간

소강석 목사, 13번째 시집 ‘너라는 계절이 내게 왔다’ 출간

기사승인 2023. 12. 0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랑, 이별, 고독, 그리움 등 노래
14일 오후 2시 서울 세빛섬서 북콘서트 개최
clip20231205105705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제공=새에덴교회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을 지낸 소강석 새에덴교회 담임목사가 13번째 시집 '너라는 계절이 내게 왔다'를 출간했다.

6일 교계에 따르면 소강석 목사는 시집 출간을 기념해 오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세빛섬에서 정호승 시인과 김종회 평론가와 함께하는 북콘서트를 개최한다.

소 목사는 '봄에서 여름으로', '가을 지나 겨울', '소나기 끝에 무지개', '등대와 별 그리고' 등 모두 4부로 구성된 시집에서 시간의 흐름과 자연물을 소재로 삼아 사랑, 이별, 고독, 그리움 등을 노래한다.

시는 꽃, 별, 바람, 파도, 안개, 구름, 흙, 태양, 소나기 등 자연을 관조하며 지치거나 상실감에 힘겨워하는 이들에게 위로와 격려,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소 목사는 책 머리에 실은 시인의 말에서 "어렵고 난해한 시보다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고 마음이 따뜻해지는 감성 시들을 써보고 싶었다"며 "한 줄 한 줄 사람과 자연, 하나님을 향한 사랑의 마음을 담아 순수한 고백의 언어를 남겨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문학평론가 김종회 교수는 시집에 실린 작품 해설에서 "그(소강석 목사)는 자연의 경물(景物)과 인간사의 비의(秘義)를 사뭇 감각적인 어투로 노래한다"며 "소강석의 시는, 우리에게 불현듯 은혜처럼 다가온 귀중한 선물"이라고 평했다. 샘터.163쪽. 1만4000원.
clip20231205105718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