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레드백 장갑차, 호주 수출계약 체결…3조 1500억원 규모

레드백 장갑차, 호주 수출계약 체결…3조 1500억원 규모

기사승인 2023. 12. 08. 08: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위사업청 "범정부 차원 다각적 지원이 이뤄낸 결실"
clip20231207181322
8일 호주와 수출계약을 체결한 레드백 장갑차./ 제공=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방위사업청(청장 엄동환)은 호주 멜버른에서 한화디펜스 오스트레일리아(HDA·Hanwha Defense Australia)와 호주 획득관리단(CASG)이 레드백 장갑차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계약규모는 129대, 금액은 약 3조 1500억원(24억달러)이다.

레드백 장갑차는 지난 7월 호주 육군의 궤도형 보병전투차량 획득사업인 Land400 3단계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Land400 3단계 사업은 호주 육군 역대 최대규모의 획득사업으로, 레드백장갑차는 유럽 장비와의 전면 승부 끝에 호주의 차기 장갑차로 최종 낙점됐다.

이번 계약은 세계 방산시장에서 우리 무기체계의 저력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국방부, 외교부, 방위사업청, 육군 등 범정부 차원의 다각적 지원이 이루어낸 결실이라는 게 방위사업청의 설명이다.

방위사업청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에도 리차드 말스 부총리 겸 국방장관, 팻 콘로이 방위산업장관 등 호주 주요인사와 깊은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계약 체결을 적극 지원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레드백 장갑차는 K9 자주포에 이어 한국 방산업체가 호주에 두번째로 수출한 지상장비가 됐다. 레드백 장갑차 수출을 계기로 한국과 호주의 방산협력도 한 단계 더 크게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은 "방위사업청은 양국이 레드백 장갑차를 기반으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협력 동반자로서 육·해·공·우주·첨단분야 등 전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