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르코미술관 50주년 기념展 ‘어디로 주름이 지나가는가’ 개막

아르코미술관 50주년 기념展 ‘어디로 주름이 지나가는가’ 개막

기사승인 2023. 12. 08. 0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년 3월 10일까지...별관서 아카이브 전시도 열려
서용선× 김민우× 여송주
서용선×김민우×여송주 작품 전시 전경./아르코미술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미술관은 8일부터 내년 3월 10일까지 개관 50주년 기념전시 '어디로 주름이 지나가는가'를 연다.

이번 전시는 미술관의 네트워크 구축과 작가 발굴 및 재조명 기능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과거 전시에 참여했던 작가들에게 그들이 교류하고 싶은 다른 세대의 작가를 추천받아 전시 작가를 선정했다.

이를 통해 서용선·김민우·여송주, 신학철·김기라, 박기원·이진형, 이용백·진기종, 정정엽·장파, 조숙진·이희준, 최진욱·박유미, 채우승·최수련, 홍명섭·김희라 등 서로 다른 9개의 작가 팀의 작품을 전시하게 됐다. 동시대 작가뿐만 아니라 고(故) 공성훈, 김차섭, 조성묵 작가의 유작과 미발표작도 함께 선보인다.

1974년 서울 종로구 관훈동에서 개관한 뒤 50년 동안 2000여건의 전시를 개최해 온 아르코미술관의 발자취를 되짚어 보는 아카이브 자료 전시도 별관에서 별도로 진행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