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 올림픽] ‘졌잘싸’ 황선우ㆍ신유빈, 끝 아닌 시작 알린 ‘Z세대’
    150m까지 그야말로 독주였다. 황선우(18·서울체고) 스스로도 “뭐지? 옆에 아무도 없네”라고 생각했다. 지켜보는 이들은 순간 금메달을 직감했다. 그러나 마지막 50m에서 반전이 일어났다. 페이스가 급격히 떨어지며 줄줄이 역전을 허용했다. 터치 패드에 손이 닿았을 때는 최하위권으로 처져 있었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를 기록했다. 8명 중 7..

  • [도쿄 올림픽] 올림픽에 닥친 ‘태풍변수’...일부 경기 영향
    2020 도쿄 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일본 수도권과 도호쿠(東北) 지역이 27일부터 8호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가면서 일부 경기 일정들이 조정됐다.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8호 태풍은 지바(千葉)현 조시(조<金+兆>子)시 남동쪽 230㎞ 해상에서 느린 속도로 서남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중심기압은 990헥토파스칼(hPa), 최대 풍속 초속 20m, 순간 최대 풍속 초속 30m다. 초속 15m 이상의 강풍이 부는 지역..

  • [도쿄 올림픽] '충격 탈락' 진종오, 황제의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진종오(42·서울시청)는 아쉬움에 쓴 웃음만 지어보였다. 5번 출전한 올림픽에서 금메달 4개와 은메달 2개를 수확했던 ‘사격 황제’도 결국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화려한 비상을 꿈꿨던 진종오가 개인·단체전 두 차례 경기에서 모두 탈락하며 결국 메달을 추가하지 못하고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 신기록 일보 직전에서 멈춰섰다. 진종오는 27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10m 공기권총 혼성 단체전 본선 1차전에서..

  • [도쿄 올림픽] “임성재ㆍ김시우 생애 가장 중요한 토너먼트” 29일 개막
    세계랭킹 1·2위가 빠진 올림픽 무대에서 한국 선수들이 주목받고 있다.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골프 단식 메달에 도전하는 국가대표 임성재(23)와 김시우(25)를 두고 생애 가장 중요한 토너먼트를 앞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임성재와 김시우는 가슴에 태극기를 달고 29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골프클럽에서 벌어지는 대회 남자 골프 단식에 돌입한다. 60명이 나서는 이번 대회에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김시우 등 2명이 출전한다...

  • [도쿄 올림픽] 황선우, 자유형 200m 7위..뒷심 부족에 발목
    황선우(18·서울체고)가 한국 수영선수로는 박태환(32)에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결승 무대에 올랐으나 아쉽게 7위를 기록했다. 황선우는 27일 오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8명 중 7위에 자리했다. 한국 선수로는 2012년 런던 대회 박태환 이후 9년 만에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150m 구간까지는 줄곧 1위를 유지했으나 오버페이스를 한..
  • [도쿄 올림픽] 황선우, 한국 수영 9년 만의 결승서 자유형 200m 7위 기록(1보)
    황선우가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전 7위를 기록했다.

  • [도쿄 올림픽] 조코비치ㆍ오사카, 男女테니스 金 향해 순항
    세계 테니스 간판스타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와 오사카 나오미(2위·일본)가 나란히 2020 도쿄 올림픽 테니스 단식 금메달을 향해 순항했다. 조코비치는 26일 일본 도쿄의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2회전에서 얀레나르트 슈트루프(48위·독일)를 2-0(6-4 6-3)으로 가볍게 꺾었다. 조코비치는 도쿄 올림픽을 통해 골든 그랜드슬램을 노린다. 올해 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 등 세 차례 메이저 대회를 석권한 조코비치..

  • [도쿄 올림픽] 김서영, 200m 여자혼영 준결승 진출..15위로 턱걸이
    한국 수영 사상 여자 선수로는 첫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김서영(27·경북도청)이 가까스로 준결승에 턱걸이했다. 그러나 예선에서 드러난 경기력이 만족스럽지 못해 메달까지는 힘겨운 여정이 기다리고 있다. 김서영은 26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에서 2분11초54를 기록했다. 4조 6위가 된 김서영은 전체 27명 중 15위로 16명까지 주어지는 준결승 티켓을 땄다. 김서영의 이 종..

  • [도쿄 올림픽] 안창림, 유도 본산 日 무도관에 태극기 걸었다
    남자 유도의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 이 2020 도쿄 올림픽 유도에서 동메달을 추가했다. 안창림은 26일 일본 도쿄의 무도관에서 열린 대회 동메달결정전에서 아제르바이잔의 루스탐 오루조프를 상대로 경기 종료 12초를 남기고 업어치기 절반승을 거뒀다.세계 랭킹 4위 안창림은 세계 랭킹 2위 오루조프를 맞아 팽팽한 승부를 펼쳤다. 두 선수는 각각 지도 두개씩 받는 등 서로를 견제하며 기술을 들어가지 못했다. 결국 안창림은 경기 종료가 임박한..

  • [도쿄 올림픽] 유도 안창림, 남자 73kg급 결승진출 실패
    2020 도쿄 올림픽 유도에서 첫 금메달을 기대했던 남자 73㎏급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이 준결승에서 패했다.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대회 준결승에서 조지아의 라샤 샤브다투시빌리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지도 3개를 받아 반칙패했다.안창림은 정규시간에서 상대 선수와 지도 1개씩을 받고 골든스코어에 들어갔다. 정규시간 4분에 골든스코어에서 4분 37초를 더 뛰었다. 그는 골든스코어 47초에 소극적인 공격을 했..

  • [도쿄 올림픽] 이번엔 남자다! 한국 남자 양궁, 역대 6번째 단체전 金 달성
    이번엔 남자다! 한국 남자 양궁이 올림픽 단체전 2연속 우승에 성공했다.오진혁(40·현대제철)과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을 6-0으로 꺾고 금메달을 땄다.전날 여자 대표팀의 단체전 9연속 우승에 이은 값진 쾌거로, 남자 대표팀은 단체전이 처음 정식 종목이 된 1988년 서울 올림픽부터 이번 대회..
  • [도쿄 올림픽] ‘오진혁·김우진·김제덕’, 남자 양궁 단체전 금메달 획득(1보)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양궁 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 [도쿄 올림픽] 한국 남자 양궁, 단체전서 일본 꺾고 결승 진출...은메달 확보
    한국 남자 양궁이 한일전에서 슛오프 접전 끝에 짜릿한 승리를 따내면서 결승에 진출했다.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단체전 준결승전에서 일본과 4세트까지 4-4(58-54 54-55 58-55 53-56)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한국과 일본은 이어진 슛오프에서 28-28로 점수로는 동률이 나왔지만,..
  • [도쿄 올림픽] 한국, 남자 양궁 단체전서 일본 꺾고 결승 진출(1보)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이 2020 도쿄 올림픽 단체전 4강에서 일본을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 [도쿄 올림픽] 안창림, 유도 73kg급 16강 진출
    재일교포 유도선수 안창림(KH그룹 필룩스)이 2020 도쿄 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대회 32강전에서 파비오 바실(이탈리아·14위)과 경기에서 골든스코어(연장전) 승부 끝에 안다리후리기 절반승을 거뒀다. 안창림은 연장전 돌입 4분 33초만에 기술을 성공시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유도 금메달리스트 바실을 꺾었다. 재일교포 3세인 안창림은 쓰쿠바대학교..
기사가 존재 하지 않습니다.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