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비판에 열 올린 野대선주자들…신공항·탈원전·대북정책에 쓴소리

정부 비판에 열 올린 野대선주자들…신공항·탈원전·대북정책에 쓴소리

기사승인 2021. 09. 23. 15: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재형 "가덕도 변경, 정당성 없이 졸속 진행"
원희룡 "급격한 탈원전으로 전기요금 인상 만들어"
황교안 "가능성 없는 종전선언으로 국제사회 조롱"
092314434458829
(왼쪽부터) 최재형 전 감사원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이병화 기자
내달 8일로 예정된 2차 컷오프를 앞두고 있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정부 정책을 비판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을,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탈원전 정책을, 황교안 전 대표는 대북정책을 각각 꼬집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자신의 캠프 사무실에서 부산 가덕도 신공항 건설 재검토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앞서 캠프 해체 선언 이후 첫 번째로 내건 ‘상속세 전면 폐지’에 이은 두 번째 공약 발표다.

최 전 원장은 “기존 김해신공항 예산은 4~6조원 정도로 추산됐다”며 “그러나 가덕도 신공항은 국토부 추정예산이 12조원에서 최대 29조원에 이른다. 논란이 많았던 4대강 사업 예산보다 더 많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 혈세를 수십조원이나 더 사용하게 될 가덕도로의 변경은 아무런 절차적 정당성 없이 졸속으로 진행됐다”며 “정치권은 김해신공항 안을 철회하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까지 만들어버렸다”고 정부·여당은 물론 야당까지 싸잡아 비판했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은 보궐선거 40여일을 앞두고 가덕도를 전격 방문해 논란이 됐다. 이후 야당도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동의하면서 국회 문턱을 넘은 상태다.

이날 원 전 지사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을 문제삼았다. 정부와 한국전력은 내달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 전기요금을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전기요금이 오른 것은 2013년 이후 약 8년 만이다.

원 전 지사는 “문재인정부는 저렴한 에너지원을 외면하는 ‘급격한 탈원전’ 정책을 고집하고 값비싼 LNG 발전과 재생에너지를 대폭 늘리며 전기 요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었다”며 “앞으로의 막대한 에너지 전환 비용은 오롯이 국민의 몫으로 전가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의 ‘유엔(UN)총회 종전선언’을 꼬집었다. 그는 “철 지나고 가능성도 없는 종전선언으로 국제사회 조롱을 자처했다”고 날을 세웠다. 아울러 황 전 대표는 정부가 강천보·여주보·이포보 등 남한강 3개보를 모두 개방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서도 “이유없이 국민 돈 수천억원을 다시 쏟아부어야 한다”며 “개방 이유는 문 대통령의 말 이외에는 존재치 않는다”고 직격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