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장민호, ‘엄마는 예뻤다’서 개구쟁이 반전 어린 시절 고백

장민호, ‘엄마는 예뻤다’서 개구쟁이 반전 어린 시절 고백

기사승인 2022. 06. 26.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엄마는 예뻤다
‘엄마는 예뻤다’ 장민호/제공=LG헬로비전
‘엄마는 예뻤다’ 장민호가 어린 시절을 고백한다.

26일 방송되는 ‘엄마는 예뻤다’ 9회에서는 평택에 거주하는 의뢰모의 청춘을 되찾아 주기 위한 맞춤 솔루션이 진행된다.

이 가운데 장민호가 반전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의뢰모가 아들 부부대신 돌봐 주는 손주들이 다섯, 여섯 살이라는 말에 장민호는 “아이들이 가장 예쁜 나이대지만, 부모에게는 가장 힘든 시기라고 들었다”며 의뢰모의 고생에 깊이 공감했다.

이어 장민호는 “저희 엄마가 그렇게 힘드셨대요”라며 젠틀한 트롯 신사 타이틀과는 사뭇 다른 개구진 어린 시절을 고백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지혜 또한 “에너지가 그렇게 넘치셨어요?”라며 놀라움을 표했다고 해 장민호의 반전 어린 시절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장민호는 의뢰모의 사연을 들으며 본인의 IMF 시절 이야기를 털어놔 관심을 높였다. 외뢰모가 IMF 외환 위기를 겪으며 힘들었다고 하자 “저도 IMF 때 아이돌로 데뷔해서 (쉽지 않았다)”며 남일 같지 않은 속상함을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