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용기 “민주당 비대위 ‘전당대회 룰’ 왜곡... 재고해야”

전용기 “민주당 비대위 ‘전당대회 룰’ 왜곡... 재고해야”

기사승인 2022. 07. 05. 14: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일 페이스북 메시지
"전준위 결정, 하루 아침 만에 뒤집혀"
전용기 의원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참고
전용기 전당대회준비위원회 대변인은 5일 “비상대책위원회의 전당대회 룰 왜곡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지난 몇 주간 전준위 일원으로서 민심과 당심의 격차를 좁히고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갈 더 좋은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당을 위한 한마음 한뜻으로 서로의 생각을 양보하고 타협하며 힘겹게 만들어낸 결과물이었다”라며 “이렇게 하루 아침 만에 손 뒤집듯 뒤집혀선 안 될 사안이었단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당심과 민심 간의 격차 해소를 위해 고심 끝에 나온 장치들이 일순간에 폐기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전준위가 고심 끝에 답을 냈으면 비대위가 해야 할 일은 부분보완 정도지 전체를 흔드는 일은 아니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비대위에 요청드린다. 이번 결정을 재고해달라”며 “이번 결정은 당과 당원, 당과 국민 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에 불과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비대위는 전날(4일) 본경선 국민 여론조사 비중을 현행 10%에서 25%로 상향하고 대의원 비중을 45%에서 30%로 낮추는 방안을 의결했다. 그러나 전준위가 결정한 ‘예비경선 시 국민 여론조사 30% 반영’ 조항은 ‘중앙위원회 100%’ 쪽으로 뒤집혔다.

아울러 비대위는 대의원·권리당원에게 부여되는 최고위원 2표 중 1표를 해당 권역 후보에게 투표하도록 의결했다. 이는 전준위가 제안한 안에는 포함되지 않은 내용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