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온 국민 체감하는 사회서비스 위해 공급 주체 소규모성 극복해야”

“온 국민 체감하는 사회서비스 위해 공급 주체 소규모성 극복해야”

기사승인 2023. 10. 31.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상미 중앙사회서비스원장 인터뷰
사회서비스 공급기관 규모화와 성장위해 금융지원 필요
사회서비스 표준모델 공유화도 추진…공급기관 경영 제고
KakaoTalk_20231012_174820066_08
조상미 중앙사회서비스원장이 30일 서중 중구 중앙사회서비스원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국민 누구나 필요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는 보편적 서비스 제공체계가 작동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공급주체(기관)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해 건전하게 서비스를 공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합니다."

조상미 중앙사회서비스원장은 지난 30일 서울 중구 중앙사회서비스원(중서원)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 같이 강조하고 "서비스 제공 주체들의 규모화와 성장을 위해 금융지원 등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사회서비스를 국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서비스 제공 주체들이 '영세·소규모성'을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중서원은 '사회서비스 공급주체 다변화 사업'을 추진한다. 사업은 시·도 사회서비스원을 중심으로 여러 서비스 공급자가 협력해 보다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맞춤형 사회서비스 모델을 발굴·확산시키는데 의의가 있다. 현재 시·도 사회서비스원과 57개 컨소시엄이 협력해 다양한 수요에 통합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조 원장은 다양한 공급주체간 혁신적인 사회서비스 확산 방향을 공유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조 원장은 "중서원은 사회서비스 분야의 투자기반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회서비스 기업을 발굴·육성·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다각적으로 펼쳐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중서원은 연말까지 사회서비스 투자 네트워킹 데이(11월 10일), 2023년 사회서비스 온라인 타운홀미팅(11월 17일), 제2회 콜렉티브임팩트 포럼(12월 5일) 등 사회서비스 혁신·고도화 관련 사업 성과 및 방향성 공유하는 자리를 잇따라 가진다.

중서원은 우수 기업의 검증된 서비스 모델과 경영 노하우를 표준화하고 영세 사회서비스 공급기관들의 전문성과 공급력을 제고하기 위해 사회서비스 표준모델 공유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사회서비스 공급주체의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전체적인 경영 수준의 향상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이다. 조 원장은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과 경영 노하우를 상생협력 가맹방식을 통해 진입장벽을 낮추고 상생협력으로 성장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자 한다"며 "궁극적으로는 국민이 믿고 쉽게 접근이 가능한 고품질의 사회서비스 브랜드를 만들어 내고 국민이 신뢰하는 고품질의 사회서비스를 필요하면 언제든지, 전국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다.

KakaoTalk_20231012_174820066_05
조상미 중앙사회서비스원장이 30일 서울 중구 중앙사회서비스원에서 마련된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재훈 기자
조 원장은 "사회서비스 공급기관 스스로 자생력을 갖추려면 이용자 중심의 서비스 모델이 마련돼야 하고, 품질에 대한 측정과 관리에 대한 전문성, 신뢰도가 확보돼야 할 것"이라며 "중서원은 사업의 기획과 운영뿐만 아니라 서비스의 질에 대한 총체적인 품질의 관리와 향상을 위해서도 다양한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시·도 사회서비스원에 대한 내년도 예산안 삭감은 조 원장에게도 큰 아쉬움이다. 조 원장은 중서원 설립 후 약 1년 6개월여 간 서울과 지방을 오가며 사회서비스 고도화와 지역 사회서비스원 활성화를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 조 원장은 "온 국민이 체감하는 수요자 맞춤형 사회서비스를 위해 시·도와의 협력체계는 사회서비스 고도화의 핵심"이라며 "혁신은 연결이라는 가치 아래 시도 사회서비스원을 비롯해 관련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품질관리 고도화를 위해 평가지표, 컨설팅 등 관리기제를 혁신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조 원장은 이어 "사회서비스원은 지역에서 온 국민이 체감하는 수요자 맞춤형 사회서비스를 구현하는 민관협력의 촉진 및 핵심기관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각 지역에서 국민들을 위해 보편적이고 통합적인 사회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사회서비스원이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거점기관으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정부, 지방지차단체의 관계자분들의 관심과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