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저고委 “저출산은 인식 변화가 우선…기업문화 실천대회 추진”

저고委 “저출산은 인식 변화가 우선…기업문화 실천대회 추진”

기사승인 2023. 11. 01. 13: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저출산 대응 부처 간 칸막이도 문제…범부처 국장급 홍보협의체 논의 예정"
사진자료2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운영위원회 겸 인구정책기획단 전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저고위)가 연내에 6개 경제단체와 함께 '가족 친화 기업문화 실천선언 대회'를 추진하겠다고 31일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5차 운영위원회 겸 인구정책기획단 전체 회의를 열고 '초고령사회 대응정책 방향'과 '인구변화 대응 정책 방향'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아이 키우는 즐거움을 확산하는 등 문화적·가치적 요소가 강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위원회는 청년세대가 '부모됨'을 긍정적으로 고려하도록 인식을 변화할 방안을 모색한다는 입장이다.

김영미 저고위 부위원장은 "저출산 해소에 무엇보다 결혼, 출산, 양육에 대한 인식 제고가 우선돼야 한다"며 홍보 효과성 극대화 및 청년세대 인식 제고를 위한 전 부처의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전했다.

통계청에서 준비한 '저출산 통계지표 체계 추진계획'을 통해 저출산에 따른 우리나라의 인구구조 변화 원인과 현상, 정책성과 등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저출산 대응 정책의 '부처 간 칸막이'를 해소해야 한다는 문제의식도 공유됐다. 위원회에 따르면 국장급 홍보협의체를 정례조직해 모든 부처가 공통된 슬로건을 사용하고 저출산·고령화 대응 정책을 공동으로 발표하는 등의 방안을 향후 논의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연내 저출산 대응 추가대책을 발표한다는 입장이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앞으로 백화점식 대책을 타성적으로 이어가지 않고 실효성 있는 정책에 선택과 집중을 하고, 결혼을 미루고 있는 미혼청년, 아이 갖기를 주저하는 신혼부부, 육아휴직을 고민 중인 근로자 부모 등 정책수요자들의 목소리를 청취해 실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기일 복지부 제1차관은 "2024년 노인 인구 천만,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등에 대비해 소득, 일자리, 의료, 돌봄, 주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어르신들의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를 위한 정책 발굴이 필요하다"며 "모든 부처가 인구문제 대응을 우선순위에 두고 정부가 가진 역량을 총동원해 함께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위원장은 "모든 부처가 힘을 합하여 인구감소와 고령화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며 "저출산 해소를 위한 사회구조 변화, 사회적 인식 변화를 위해 사회 각계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