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경장관, 日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전달

환경장관, 日에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우려 전달

기사승인 2023. 11. 04.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3259201_001_20231104164001115
한화진 환경부장관(왼쪽)이 4일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제24차 한국·일본중국 3국 환경장관회의에 참석해 이토 신타로 일본 환경성 장관, 황룬치우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환경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4일 일본 측에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국민 우려를 전달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한 장관은 이날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제24차 한중일 환경장관회의(TEMM24)에서 "일본은 과학적·국제적 기준에 부합하게 국제사회에 발표한 계획대로 방류를 이행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람과 환경에 악영향이 없도록 오염수가 처리돼야 한다"라며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공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다만 중국 황룬치우 생태환경부 장관이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다른 이해관계자 특히 인접국과의 협의"를 요구한 것과 달리, 한 장관은 이웃국의 감시기구 참여를 공식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대기질 개선과 생물다양성 보전 등 분야별 협력 방향을 규정한 '공동합의문'이 채택되기도 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3국은 올해 6월부터 몽골과 함께 진행 중인 대기질 공동 조사에 더해 황사 피해를 저감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