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보은씨 소설 ‘84제곱미터의 바다’, 제44회 근로자문화예술제 대통령상 수상

김보은씨 소설 ‘84제곱미터의 바다’, 제44회 근로자문화예술제 대통령상 수상

기사승인 2023. 11. 05.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31104(근로복지공단 보도자료) 근로자문화예술제 합동시상식
제44회 근로자문화예술제 시상식이 지난 4일 서울 상암동 KBS미디어센터에서 열렸다./제공=근로복지공단
㈜HJ중공업에 재직중인 김보은씨가 지난 4일 서울 상암동 KBS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제44회 근로자문화예술제 시상식에서 문학 분야 최고 상인 대통령상을 받았다.

주최 측인 근로복지공단에 따르면 김씨의 소설 '84제곱미터의 바다'는 돌고래를 사육하는 아쿠아리스트 화자와 어머니의 삶을 배경으로 생명 존엄에 관한 서사를 압축적이면서 밀도 있는 문장으로 수준 높게 형상화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미술과 연극 분야의 최고 상인 고용노동부 장관상은 김용성씨(플리미래주식회사)의 전통 서예 작품인 '한중신보화유주'와 극단 점퍼스의 순수 창작 뮤지컬 '카페 센차 레폴리카'에 각각 돌아갔다.

근로자문화예술제는 근로자를 위한 국내 유일의 문화예술 종합 행사로, 근로복지공단이 고용부·KBS와 지난 1980년부터 매년 공동 주최하고 있다. 올해는 전국에서 5228명의 근로자가 참가해 저마다의 예술적 재능과 끼를 마음껏 발휘했다.

박종길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바쁜 일상에서도 열정 어린 작품으로 참가해 주신 모든 근로자들에게 감사드리며, 근로자들이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꿈과 열정을 펼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해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