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정찰위성 발사에 中 당사국 냉정, 자제 주장

北 정찰위성 발사에 中 당사국 냉정, 자제 주장

기사승인 2023. 11. 22. 2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오닝 외교부 대변인 밝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가 각국 공동 이익 부합 강조
마오닝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22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이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한 것과 관련, 각 당사국들의 냉정과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베이징상바오(北京商報).
중국이 21일 저녁 북한이 군사 정찰위성을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 "각 관련국들은 냉정과 자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마오닝(毛寧)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북한의 위성 발사를 확인했다. 각 관련국의 반응을 주목했다"는 입장을 피력한 후 "한반도 정세가 지금까지 흘러온 데에는 이유가 있다"면서 각 당사국들의 냉정과 자제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추진하는 것은 이 지역 각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고도 덧붙였다.

마오 대변인은 더불어 "각 관련국이 정치적 해결의 큰 방향을 유지하고 '쌍궤병진(雙軌倂進·비핵화와 평화협정 병행 추진)' 사고와 단계적·동시적 행동 원칙에 따라 의미 있는 대화를 전개해야 한다.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 역시 역설했다.

마오 대변인은 이외에 "중국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 역할을 계속 수행할 것"이라는 평소 입에 발린 립서비스를 언급하는 것 역시 잊지 않았다. 지난 5월과 8월에 진행된 북한의 1·2차 위성 발사 당시 "유의미한 대화로 각자의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해야 한다", "대화로 각자의 우려를 해결하는 것만이 한반도의 장기적 안정을 실현하는 올바른 길"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과 비슷한 입장 표명이라고 할 수 있다.

clip20231122210716
북한이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했다는 사실을 보도한 국영 중국중앙텔레비전(CCTV)./CCTV 화면 캡처.
중국 매체들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전날 "22일 0시부터 내달 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는 계획을 일본 측에 사전 통보해 놓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통보한 시간보다 빠른 당일 저녁 10시 43분 경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기습 발사를 강행했다. 이번 3차 발사에서는 1·2차 발사 때와는 달리 발사체가 정상적으로 비행하면서 위성체인 '만리경-1호'를 궤도에 올려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