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지도부’ 직격한 이낙연 “민주당, 당내민주주의 질식… 리더십과 무관치 않아”

‘이재명 지도부’ 직격한 이낙연 “민주당, 당내민주주의 질식… 리더십과 무관치 않아”

기사승인 2023. 11. 28.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포럼 참석한 이낙연 전 총리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란 주제로 열린 연대와공생 포럼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민주당의 현재 상황에 대해 "당내 민주주의가 거의 질식하고 있다"며 이것이 당 지도부의 리더십과 무관하지 않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28일 친이낙연계 싱크탱크 '연대와공생' 주최로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진보의 미래로' 포럼 기조연설에서 "야당은 참담하다. 제1야당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고, 안팎을 향한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하다"고 당의 상황을 비판했다.

그는 "과거의 민주당은 내부의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해 여러 문제를 걸러 내고 건강을 회복했으나 지금은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면서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질병을 막지 못하고 죽어간다. 그 결과로 민주당은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국민의 마음에 둔해졌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당내 민주주의 활성화가 필요하다. 당내 민주주의가 활발해지면, 다양한 합리적 대안이 나오면서 정치 양극화를 완화할 수 있다"며 "그러나 현실에서는 당내 민주주의가 거의 질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연설 이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이재명 사당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되고 하는 것은 리더십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당화 논란을 해소하기 위한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민주당이 중지를 모아서 잘 해주길 바란다만, 지금까지 귀국 후에 꽤 오랜 기간 침묵하면서 지켜봤는데 잘 되지 않고 있다"며 "매우 답답하게 생각한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전당대회에서 표의 반영 비율을 조정해 대의원의 영향력을 축소하고 권리당원의 영향력을 확대하는 당규 개정안이 추진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세세한 문제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않았다"면서도 "사당화 논란이 있는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했다.

비명(비이재명)계 공천 학살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 대해서는 "문자 그대로 진정한 시스템 공천이 훼손되면 많은 부작용을 낳게 돼 있다"면서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양대 정당의 혁신은 이미 실패했거나 실패로 가고 있다. 정치에 대한 국민의 절망은 갈 데까지 갔다"며 "정치를 이대로 둘 수 없다. 지금의 절망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여러 갈래의 모색이 이어지고 있다. 그들과 상의하지 않았지만, 그들의 문제의식과 충정에 공감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신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며 "(절망적인 정치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의) 문제의식에 공감하고 있다. 국가를 위해서 제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하는 것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

당내 비주류 소장파 의원 모임 '원칙과상식' 구성원들과의 소통 여부나 방향성에 대한 공감 여부에 대해서는 "행동에 대해서 상의하거나 한 일은 없다"면서도 "문제의식과 충정은 공감한다"고 말했다. 제3지대와의 연합 행보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런 모색을 하는 분들과는 아직 접촉이 있지는 않다만 그분들의 충정, 충분히 이해하고 잘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