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개딸 행태·방식 굉장히 폭력적…민주당에 보탬 안 돼”

이낙연 “개딸 행태·방식 굉장히 폭력적…민주당에 보탬 안 돼”

기사승인 2023. 11. 30.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연대와공생 포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란 주제로 열린 연대와공생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송의주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이재명 대표의 강성 지지층 일명 '개딸(개혁의 딸)'을 겨냥해 "행태와 그 방식이 끔찍할 정도로 굉장히 폭력적"이라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인터뷰에서 "민주당에 보탬이 안 되는 데 왜 그것(개딸)을 없애지 못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8일 친낙계 '연대와 공생'이 주최한 포럼에서 '민주당의 면역체계가 무너졌다'며 이 대표를 직격한 것에 대해선 "리더의 영광이고 책임이다.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회복능력을 상실하게 되는 것인데, 지금 민주당이 그런 상태에 있다고 봤다"고 털어놨다.

이 대표의 사당화 논란에 대해선 "그런 뭔가가 있기 때문에 이상한 침묵이 오랫동안 계속되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말이 나옴직 한데 나오지 않는 것이 이상한 침묵"이라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재차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도 언급했다. 그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이재명 대표가) 당장 일주일에 몇 번씩, 이렇게 며칠씩 법원에 가는데 이 일을 어떡할까, 이런 상태로 총선을 치를 수 있을까 하는 것은 당연히 함직 한데 지금 현실은 그렇지 않다"며 "여러 가지 걸려 있는 게 있으니까 그러는 것이다. 공천 문제라든가 또는 강성 지지자들로부터 혼날까 봐 그러는 것도 있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 실패에 따른 대국민 담화를 낸 것에 대해 "이제까지 큰일이 많았는데 그때는 아무 얘기를 않다가 이번에 사과했다"며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서 나름대로 열심히 했기 때문에 사과하는 것도 국민들 앞에서 할말이 있다는 심정이 작동했을까. 다른 것은 그만큼의 할 말도 없기 때문에 아예 안 했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의 습관에 대해 말씀드리는 게 좀 그렇지만 말을 줄여야 한다. 지도자의 말은, 특히 대통령의 말은 실없는 농담도 정책처럼 받아들여지기 때문에 국정에 영향을 미친다"며 "많이 들어야 하고, 대통령실과 내각의 인사를 획기적으로 고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