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우택 “野 막가파식 탄핵중독증 치료제는 국민 심판뿐”

정우택 “野 막가파식 탄핵중독증 치료제는 국민 심판뿐”

기사승인 2023. 12. 03. 10: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3113001003488700196161
정우택 국회부의장./의원실 제공
국민의힘 소속 정우택 국회부의장이 3일 탄핵을 남발하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막가파식 탄핵중독증 치료제는 국민 심판뿐"이라고 주장했다.

정 부의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무분별한 탄핵소추로 국회 권능을 희화화하고 법치와 의회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태를 단념하길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참에 탄핵 요건에 턱 없이 못 미치는 정략적 탄핵안은 조기에 기각토록 하는 등 다수당이 탄핵을 국정방해 목적으로 악용·남용 할 수 없도록 제도를 개선할 필요도 있다"며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자진 사퇴에 대해선 "탄핵안이 강행통과 됐다면 헌재결정까지 최장 6개월간 방송통신 행정의 전면 마비가 불가피했기에 내린 방위적 결단"이라며 "민주당의 국정방해용·선거용 억지 정략탄핵에 결국 이 위원장이 사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부의장은 "민주당은 기어이 이재명 대표 수사검사 탄핵을 강행했다"며 "민주당의 탄핵 계책은 국정 발목 잡기와 이재명 대표 수사 방해에 방통위 업무를 장기 마비시켜 내년 총선까지 좌편향 방송 체제를 고착화하고 총선용 가짜뉴스 선동을 계속 하려는 비열한 목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게다가 민주당에서는 차기 방통위원장이 누구라도 탄핵하겠다는 말까지 나온다"며 "합의와 협치의 공간인 대한민국 국회에서 정략탄핵 테러를 자행한 거대야당 민주당과 탄핵의 판을 깔아준 국회의장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따.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