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 갤S23 전작보다 판매량 23%↑…2506만대”

“삼성 갤S23 전작보다 판매량 23%↑…2506만대”

기사승인 2023. 12. 04. 1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_갤럭시_S23_시리즈(2)
삼성전자 갤럭시S23 시리즈./삼성전자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S23' 시리즈 판매량이 전작보다 20% 이상 증가했다는 추정치가 나왔다.

4일 하나증권의 '10월 스마트폰 판매량 잠정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월 출시된 갤럭시 S23 시리즈의 첫 9개월 판매량은 2506만 대로 같은 기간 S22 시리즈 판매량(2032만 대)을 23% 상회했다.

갤럭시 S23 울트라가 1163만 대, 플러스가 452만 대, 기본형이 891만 대 각각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7월 말 공개된 폴더블폰 갤럭시 Z5 시리즈의 첫 3개월간 판매량은 486만 대(플립 308만 대, 폴드 179만 대)로 같은 기간 Z4 시리즈(468만 대)보다 4% 많이 팔렸다.

다만 삼성전자의 10월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월보다 8%, 전월보다 2% 각각 감소했다.

9∼10월 순차적으로 아이폰15 시리즈를 내놓은 애플은 10월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12%, 전월 대비 40% 각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폰15 시리즈의 첫 2개월간 판매량은 2399만 대로 14시리즈의 동기간 판매량보다 8% 저조했으나 이는 출시일이 지난해보다 1주일가량 늦었기 때문이라고 하나증권은 분석했다.

또 10월 글로벌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 동월보다 4% 증가한 1억1034만 대로 최근 28개월 만에 처음으로 성장세를 기록했다.

하나증권은 아이폰 신모델 출시와 중국 시장 내 화웨이의 부활, 인도와 중남미의 축제 및 프로모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