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저축은행 5개사, 3분기 부동산PF 연체율 6.9% 달해

저축은행 5개사, 3분기 부동산PF 연체율 6.9% 달해

기사승인 2023. 12. 04. 17: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저축은행 5곳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3분기 말 기준 연체율이 1년 만에 3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저축은행 경영공시에 따르면 SBI·OK·웰컴·페퍼·한국투자저축은행의 9월 말 부동산 PF 연체율은 6.92%로 전년 동기 대비 4.52%포인트 올랐다.

이들 회사의 부동산 PF연체액은 708억원에서 1959억원으로 2배 넘게 증가했다.

각 사별로 살펴보면 SBI저축은행의 부동산PF 연체율이 6.21%로 전년 대비 6.01%포인트 상승해 연체율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OK저축은행 부동산 PF연체율이 9.07%로 전년 동기 대비 5.43% 포인트 상승했다. 한국투자저축은행도 이 기간 4.85%포인트 연체율이 상승했다. 웰컴저축은행은 4.39%포인트, 페퍼저축은행은 4.93% 포인트 올랐다.

저축은행별로 보면 3분기 OK저축은행의 부동산 PF 연체율이 9.07%로 지난해 동기(3.64%)보다 5.43%포인트 높아졌고, 한국투자저축은행도 같은 기간 1.85%에서 6.7%로 4.85%포인트 상승했다.

금융당국은 저축은행권의 연체율 상승 및 연체채권 관리 실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이달 중 저축은행들을 현장점검할 방침이다. 업계선 부동산 관련 대출이 아직 관리 가능한 수준이라는 입장이다. 저축은행 중앙회는 "연체 증가 등에 따른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위해 대손충당금을 적립했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