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저점 언제오나”…3분기까지 출생아수 17만7000명 ‘역대 최저’

“저점 언제오나”…3분기까지 출생아수 17만7000명 ‘역대 최저’

기사승인 2023. 12. 08.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GettyImages-jv13098812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들어 3분기까지 태어난 아기가 17만명대로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대부분의 나라가 합계출산율이 내려갔다가 올라가는 전망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계속해서 저점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8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누적 출생아 수는 17만7000명을 기록했다. 이는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적은 수준이다.

올해 1∼3분기 기준 출생아 수는 1981년 65만7000명을 기록했지만, 이후 급감해 2002년에 30만명대로 진입한 뒤 2017년에는 27만8000명으로 줄었다. 지난해에는 19만3000명으로 10만명대로 내려앉았고 올해는 이보다 1만6000명 줄어든 수준이다.

합계출산율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이다. 올해 3분기 합계출산율은 0.70명으로 1년 전보다 0.10명 줄어들었다. 연말로 갈수록 출생아가 줄어드는 흐름을 고려하면 올해 4분기에는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수많은 저출산 대책에도 합계출산율 저점 시점이 계속해서 늦춰지고 있다는 점이다. 앞서 통계청은 2021년 장래인구추계를 통해 합계출산율(중위 시나리오)이 2024년 최저 수준인 0.70명까지 떨어진 후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31년 1.0명, 2046년에는 1.21명까지 회복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그러나 저점은 통계청 추계 때마다 계속 늦춰져 왔다. 앞서 통계청은 2016년 추계 당시에는 합계출산율이 2016년 1.18명으로 바닥을 찍고 이후 1.38명으로 상승할 것이라 전망했다. 3년 뒤인 2019년 추계에는 2021년 0.86명을 저점으로 이후 1.27명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 시점이 2024년으로 늦춰진 바 있다.

통계청은 다음주 중 또다시 새로운 추계치를 발표한다. 임영일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장기 전망에선 기본적으로 저점을 지난 이후 회복이 될 것을 가정하고 추계한다. 이는 대부분 나라에서 보이는 패턴"이라면서도 "혼인연령이 계속해서 늦춰지는 점으로 인해 출산시기도 미뤄지는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