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H공사, 지방공기업 최초 대한민국 인권상

SH공사, 지방공기업 최초 대한민국 인권상

기사승인 2023. 12. 08.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주택도시공사
황상하 SH공사 기획경영본부장(왼쪽 세 번째)과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왼쪽 두 번째) 등이 '대한민국 인권상' 수상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SH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지방공기업 중 최초로 '대한민국 인권상'을 받았다.

SH공사는 8일 국가인권위원회가 주관한 '세계인권선언 75주년 인권의 날 기념식'에서 '2023년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대한민국 인권상은 인권위가 2006년부터 매년 우리 사회의 인권 보호·향상에 뛰어난 공적이 있는 단체 등을 대상으로 수여하고 있는 상이다. 지방공기업이 이 상을 수상한 것은 SH공사가 처음이다.

SH공사는 △ 이해관계자 중심의 인권영향평가 추진 노력 △ 서울시민 맞춤형 실효적 구제절차의 수립 및 평가, 지속적 개선 △ 지역사회로 인권존중 문화 확산 도모 등 인권경영을 위한 노력과 성과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 온라인 신고센터의 가시성·접근성 개선 등 서울시민 맞춤형 인권경영 실행 도모 △ 다양한 인권침해 예방 교육과 캠페인 실시 등 인권존중 문화를 내재화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점도 주목받았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SH공사 전 임직원은 인권의 본질을 깊이 이해하고 인권경영을 생활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